국립수산과학원, 11월의 한국 연근해 해황 전망

국립수산과학원(원장 정영훈)은 해양변동예측시스템을 토대로 수온예측결과를 분석해, 11월은 점차 수온이 하강하는 양상을 보이지만, 평년(1989~2013년)에 비해 약 1℃내외로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11월은 계절변화에 따라 수온이 하강하는 시기로, 올해 하반기는 엘니뇨의 영향으로 전반적으로 평년대비 고수온 발생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예측된다.

표층 수온은 평년에 비해 동해안은 약 1℃ 높아져 상순 18~22℃, 중순 17~21℃, 하순 15~20℃로, 서해안은 약 1.5℃ 높아져 상순 16~19℃, 중순 15~19℃, 하순 15~18℃, 남해안은 약 1℃ 높아져 상순 17~24℃, 중순 17~23℃, 하순 16~23℃로 전망된다.

또한, 우리나라 연안해역의 약독성의 보름달물해파리는 11월에는 소멸되고, 강독성 대형해파리인 노무라입깃해파리도 11월에 출현량이 차츰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 올해 3월부터 수치모델기반 해양변동예측시스템 시험운영을 시작한 국립수산과학원은 1개월 수온, 염분, 해류 예측정보를 일별 디지털 수평 분포도 형식으로 한국해양자료센터(KODC) 홈페이지를 통해 정기적으로 제공하고 있다.

수산해양종합정보과 서영상 과장은 “향후 기상청의 기상 예보기술과 연계하여 어업인에게 더욱 유용한 예측정보를 생산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