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무등산국립공원 정상, 25일 개방

오는 25일 무등산국립공원 정상이 개방된다.

광주광역시와 무등산국립공원사무소는 25일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 가을철 무등산 정상 개방을 실시키로 공군측과 협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개방은 올해 들어 첫 번째로 6·4지방선거와 부대 훈련 등으로 개방 협의에 어려움이 있었지만 시민 등의 열망에 따라 이날 개방키로 했다.

개방 노선은 서석대→인왕봉·지왕봉→부대 정문까지 서석대에서 부대 후문을 통과해 부대 정문으로 나오는 코스 0.9㎞이며, 무등산 일주도로와 옛길, 규봉 등 탐방로를 따라 가을 정취를 담은 단풍과 낙엽길을 정상까지 탐방할 수 있다.

정상 개방에는 시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지만, 무등산 정상은 군부대 영내이므로 신분증을 반드시 지참해야 한다. 특히, 시는 군부대 내에서는 군사시설을 포함한 통제구역 출입과 군사시설 촬영을 자제하고, 쓰레기 등을 버리지 않고 되가져 가는 등 시민들의 협조를 당부했다.

시와 무등산국립공원사무소는 무등산국립공원 지정과 등산 인구 확산에 따라 탐방명소로 알려지면서 전국 산악회 등에서 무등산 정상 개방에 대한 문의전화가 이어지고 있어, 앞으로 질서유지와 교통대책 수립에 만전을 기하기 위해 세부 준비에 본격 나설 계획이다.

한편, 무등산 정상은 지난 2011년 5월 첫 개방 이후 2014년까지 총 10회 개방돼 총 24만여 명이 다녀갔다.

김동수 시 공원녹지과장은 “무등산 단풍이 본격적으로 물드는 시기여서 많은 사람이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라며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기온차가 심한 시기이므로 따뜻한 음료수와 두꺼운 겉옷 등 여벌 옷을 준비하는 등 장비를 갖추고 안전 산행을 해주기를 바란다”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