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해외 자동차 관련 인터넷 매체를 통해 소개되면서 화제를 낳고 있는 '왜건형 페라리'의 모습이다.

일반적인 페라리와는 전혀 다른 독특한 디자인으로 이 자동차는 페라리 456 GT를 '개조'한 것이라고 언론들은 설명하고 있는데, 브루나이 왕족을 위해 주문 제작된 종류라는 것이 언론의 설명이다.

휠베이스 및 자동차의 뒷 부분을 길게 늘인 형태로 만들어진 '웨건형 페라리'는 지난 1995~96년 사이에 만들어졌으며, 당시 가격은 150만달러(약 15억원)였다고 언론은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