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년대 신드롬을 일으켰던 여자연예인들

 

최진실

대표작 - 질투, 폭풍의계절, 별은 내 가슴에, 그대 그리고 나 등

89년 광고카피 '남자는 여자하기 나름이에요' 대유행시켰고

트렌디 드라마의 전설  '질투' 드라마로인해 국민적인 사랑을 받는 스타가된다.

CF, 트렌디 드라마의 여왕. 드라마 작품마다  높은 시청률을 기록. 영화도 흥행성적이

좋았고 90년대 초중반 각종 설문조사에서 1위를 놓친적이 없고, 신드롬을 일으킨 스타들중

최진실만큼 사회적으로 엄청난 파장을 일으킨 스타는 없었다. 10대부터 60대이상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최고의 국민 스타.  청룡영화제 인기상을 9번이나 수상.

한국에서 가장 공신력있는 리서치 조사기관 리스피아르 최고 여배우

 선호도조사에서  10년동안 1~2위에 랭크됨.

 

 

 

 

 

 

 

고소영 

대표작 - 엄마의바다, 구미호, 비트

 드라마 ‘엄마의 바다’에서 보여준 철없는 어린주부 연기로 주목받으면서

뛰어난 패션 감각으로 고소영 따라하기 '고소영족' 이라는 신조어를 만들정도로

새로운 바람을 일으켰다.

도시적이고 세련된 이미지로 일반여성들이 가장 닮고싶어하는 여자연예인

1위로 많이 꼽히기도.

방송계와 CF를 모조리 평정하면서, 고소영만의 당돌한 캐릭터로

서태지와 함께 당시  사회적으로 이슈가 되었던 신세대 문화의 아이콘이였다.

 

 

 

 

 

 

 

 

심은하

대표작 - 마지막 승부, M, 청춘의 덫 등

주연 데뷔작품인 마지막승부로 다슬이 신드롬을 일으켰다.

청순하고 깨끗한 이미지로 당시 모든 남성들의 로망으로

최고의 인기를 얻었지만 반대로 여성들한테는 질투의 대상이였다.

남량드라마 M 역시  90년대 초반 신드롬을 일으킨 작품.

 

 

 

 

 

 

 

 

신은경

대표작 - 종합병원, 젊은남자

종합병원에서 신세대 의사로나와 털털하고 보이시한 중성적인 이미지로

한동안 신드롬을 일으킴.

맥주를 병째 마시고, 남자의 뺨을 서슴없이 때릴수 있는 당당한 신세대

여성의 모습으로 센세이션을 일으키기도했다.

당시 X세대 아이콘의 대명사로 불려졌고  밀리터리룩 패션을 유행시킨 장본인.

 

 

 

 

 

 

 

 

김지호

대표작- 8월의신부, 꼬리치는남자

보이시하고 호탕한 매력. 발랄한 김지호의 캐릭터는 그녀보다 조금 앞서

신드롬을 몰고 왔던 최진실과 신은경의 장점을 모아놓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신은경처럼 중성적이고 도발적이면서도 최진실과 같은 귀여움을 갖췄다는 평.

방송계와 CF를 평정..96년~97년 상반기까지 CF수입만으로 20억원 이상의

수입을 올렸고, 라네즈 화장품은 김지호 혼자서 다 팔았다고 할 정도다.

라네즈 브랜드 슬로건의 인지도가 96%에 달성하는데 김지호의 영향력이 엄청났을정도.

라네즈 출시 1년반만에 1000억원의 매출을 달성하는 놀라운 결과를 보이기도.

1년동안 광고를 가장 많이찍은 기록의 소유자.

 

 

 

 

 

 

 

 

김희선

대표작 - 해바라기,미스터 큐, 토마토 등

90년대 초중반에는 최진실 시대였다면 90년대 후반에는 김희선의 전성시대.

최고의 미모를 자랑하고 패션아이콘으로써 최고의 인기를 구가했다.

곱창밴드,요요,머리띠,원피스,악세사리,X자핀을 대유행시키기도.

역사상 처음으로 배우이름을 딴 특집쇼가 명절 황금시간대. 1부 2부로 나뉘어 2시간동안

그것도 2년간 방영  시청률 역시 30% 돌파.

1998년, 1999년은 2년연속  순수익만 50억원 이상을 올림

90년대 중후반 수년간 연속으로 리스피아르 여배우 선호도 조사 1위에 랭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