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아가 3년 만에 드라마로 안방극장을 찾아온다고하네요.






김선아는 최근 MBC 월화 미니시리즈 <밤이면 밤마다>의 여주인공으로 캐스팅됐다는데요. 김선아는 극중 문화재 보호 관리반에서 일하는 초희 역을 맡았다고하네요. 바람둥이 고미술학자인 범상과 티격태격하며 사랑을 키워 가는 인물이라는데요. 범상 역에는 배우 이동건이 발탁됐다고하네요.






예전 삼순이의 이미지는 통통하고 포근한 몸매로 정감 있는 노처녀였지만 이번 '밤이면 밤마다'에서 주인공 '허초희'는 행동거지 하나하나에 섹시함이 묻어나는 여성이라고하네요.






<밤이면 밤마다>의 제작 관계자는 "김선아가 오랜만에 드라마에 출연하며 특유의 밝고 유쾌한 연기를 펼친다. 캐스팅을 완료하고 조만간 촬영을 시작할 예정이다"고 전했다고..






 






 






 
















'이산' 후속 MBC 월화 미니시리즈 '밤이면 밤마다'로 3년만에 TV복귀하는 김선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