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여자 아나운서 이정민이 "내 생얼(화장 안한 맨얼굴)은 아무도 못 알아본다"고 고백했다고하네요.





KBS 2TV ‘하이파이브’에서 활약 중인 아나운서 이정민이 ‘스타 골든벨’에 출연해 생얼에 얽힌 해프닝을 공개했다는데요.이날 이정민 아나운서는 ‘스타 골든벨’의 MC를 맡고 있는 동기 아나운서 윤수영에 대해 “처음 봤을 때 동생이라는 사실에 놀랐지만 가장 예쁜 생얼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고합니다. 또한 이정민 아나운서는 “나의 화장 전 얼굴은 사람들이 거의 알아보지 못한다”며 자진 폭로했다고하네요.






이정민 아나운서는 심지어 ‘하이파이브’에서 생얼을 공개했을 때 그 방송을 본 중고등학교 친구들이 이제야 알아봤다며 연락이 와서 놀랐던 해프닝을 공개해 녹화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고..






 






 






 






 






아나운서 이정민, “제 생얼 아무도 못 알아봐요”











 ‘스타 골든벨’에 출연해 생얼에 얽힌 해프닝을 공개한 KBS  이정민 아나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