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하이 국제 영화제 클로징 행사에서의 조미입니다.











살은 쪘지만 여전히 이쁘네요






전성기때 조미











이제 한 아이의 엄마이기도 한 조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