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31일 MBC '궁민남편‘에선 안정환이 멤버들과 함께 박항서 감독을 찾아가는 모습이 방송됐다. 박항서에게 먼저 전화를 건 안정환. 박항서 감독은 안정환과 티격태격하는 모습으로 절친임을 드러냈다.

이어 멤버들은 자신들을 초대해준 박항서 감독에게 선물을 해주고 싶다고 말했고 그는 “아닙니다”라고 사양했다.

이어 그는 “안정환 오는 것이 내게 큰 선물이다”라고 발언, 안정환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213&aid=00010962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