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고(故)장자연이 사망했을 당시 남긴 문건과 관련해 여러 차례 증언한 배우 윤지오가 경찰 측의 비상 호출 무응답에 대해 문제를 제기한 가운데, 경찰이 무응답을 인정하며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31일 밤 방송된 SBS '8뉴스'는 고 장자연 사건과 관련해 증언한 배우 윤지오가 최근 집안 곳곳에서 수상한 흔적을 발견하고 경찰 측이 지급한 비상 호출 장치를 세 번 작동시켰으나 정작 경찰이 9시간 넘게 응답하지 않았다는 소식을 보도했다.

윤지오는 지난달 30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신변보호를 위하여 경찰 측에서 지급해주신 위치추적장치 겸 비상호출 스마트 워치가 작동이 되지 않았다"라며 "지난번은 벽 쪽에서 의심스럽고 귀에 거슬리는 기계음이 지속적으로 관찰됐고 오늘 새벽에는 벽이 아닌 화장실 천정 쪽에서 동일한 소리가 있었다. 환풍구 또한 누군가의 고의로 인하여 끈이 날카롭게 끊어져있었고 소리는 몇 차례 반복됐다"라고 말하며 불안감을 호소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117&aid=00031941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