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16일 밤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에서는 28년 전 억울하게 살인누명을 썼다는 사실을 알게 된 강수일(최수종)의 모습이 그려졌다.

도란(유이)은 떠나려는 수일을 따라가 "아빠가 사람 죽인 거 아니다. 그거 다 누명이다"라며 "노숙자 아저씨가 자백했다. 아빠가 그런 거 아니라고 그 아저씨가 직접 경찰서 찾아가서 자백하고 자수하는 거 방금 뉴스에도 나왔다"고 말했다.

이후 도란과 수일은 경찰서를 찾았고, 양영달(이영석)과 마주했다. 양영달은 무릎을 꿇고 "잘못했다"며 사죄했다. 이에 수일은 "다른 것도 아니고 어떻게 그런 죄를 뒤집어씌울 수 있냐. 그동안 내가 어떻게 살았는데"라며 오열했다. 이어 "아저씨 아들만 소중하냐. 내 딸 인생은? 갓난쟁이 내 딸이랑 생이별하고, 내 딸은 살인자 자식이라는 이유로 이혼도 당하고 사람들한테 손가락질을 받았다"며 울분을 쏟아냈다.


https://entertain.naver.com/ranking/read?oid=076&aid=00033912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