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지난 8일 방송된 KBS1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개그맨 송준근의 슬픈 가족사부터 미국 이민 사연까지 공개됐다.

이날 송준근은 "저를 외동아들로 알고 계시는데 형이 있었다"며 "1989년 제가 7살이고 형이 9살일 때 가족들과 함께 계곡으로 놀러갔는데 형이 이끼를 밟아서 미끄러져 물에 빠졌고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났다"고 밝혀 충격을 안겼다.

이어 "형이 세상을 떠난 뒤에 어머니가 우울증이 오셔서 한국에 살기 어려워 미국에 갔었는데 적응을 못하셨다. 저와 어머니만 한국에 들어왔다"고 갑작스럽게 이민을 떠나게 된 이유를 밝히기도.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112&aid=00031293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