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연아: 연기를 다 그만두려고.. 불과 1년 반 전 쯤에 다 그만 뒀었어요.




 

Picture 2.jpg


연아: 저는 꿈이 있었기 때문에.. 제가 안 먹고, 안 쓰고, 안 하는 건 다 견딜 수 있었거든요.




 

Picture 3.jpg


연아: 근데 조카가 태어났어요. 돌잔치에 가야 하는데.. 조카에게 무언가를 사주고 싶은데, 사줄 돈이 없는 거죠.




 

Picture 4.jpg


연아: 돌잔치 하는 데까지 지하철 역으로 10개 정도 돼요. 그걸 걸어갔어요.




 

Picture 5.jpg


연아: 돈이 없을 때는 한 겨울에 걸어다니는 것도 다반사예요. 일도 아니에요.
현무: 지하철 열 정거장을 걸어갔다고요?
연아: 네네.




 

Picture 6.jpg


연아: 강남에서 성수동, 왕십리, 대학로.. 이렇게.
재석: 대학로는 강남에서 꽤 먼데..
현무: 차 타고도 먼데..




 

Picture 7.jpg


연아: 대교 건너는 건 일도 아니에요. 이제 저는 어디로 가서 어떻게 가야 대교를 건널 수 있다는 걸 다 알아요.
왜냐하면 잘못 올라가면 아예 들어갈 수 있는 길이 없거든요.



 

Picture 8.jpg


연아: 그러니까 내가 혼자 하는 건 다 견딜 수가 있는데..





 

Picture 9.jpg


연아: 정말 누군가에게 무언가를 해주고 싶은데, 못 해주는 게 미안해서 그 사람들을 못 만날 때.. 힘들었었던 것 같아요.




 

Picture 10.jpg


연아: 그리고 제가 이 일을 그만둬야겠다, 라고 생각했던 결정적인 게..





 

Picture 11.jpg


연아: 강아지가 12살, 13살 때 갑자기 애가 너무 아파서 낑낑 거리는데..





 

Picture 12.jpg


연아: 얘를 안고 동물병원까지 막 뛰어갔어요.





 

Picture 13.jpg


연아: 막 뛰어가서 동물병원 앞에 섰는데..




 

Picture 14.jpg


연아: 돈이 하나도 없는 거예요, 통장에. 만 원 이하로 입금이 되어 있으니까 찾을 수가 없는 거예요.





 

Picture 15.jpg


연아: 9천 몇 백 원이 있으니까..
현무: 안 나오죠, ATM기에서.





 

Picture 16.jpg


연아: 정말 한참을 서 있다가 집으로 돌아왔던 적이 있어요.




 

Picture 17.jpg


연아: 그때.. 내가 뭐 때문에 연기를.. 최소한의 아무 것도 못하고 이렇게 살아야 되지?






 

Picture 18.jpg


연아: 정말 냉정하게 그때 그만 뒀던 것 같아요.






 

Picture 19.jpg


연아: 그리고 그냥 아르바이트를 했어요. 설거지하는 아르바이트를 해서 한 달에 50만 원 정도..
그걸 하고 달력에 동그라미 치고 있는 그 순간이 너무 행복한 거예요, 그때는.




 

Picture 20.jpg


연아: 아, 내가 오늘 5만 원어치 일했구나. 내가 오늘은 5만 5천 원어치 일했으니까 사료도 살 수 있고 물도 사서 먹을 수 있고..




 

Picture 21.jpg


연아: 옛날엔 수돗물 끓여 먹었었거든요. 그렇게 사람처럼 살 수 있다라는 게 그때는 정말 너무 행복했었던 것 같아요.





 

Picture 22.jpg

 

재석: 겉으로만 딱 뵈면, 되게 유복하게 자라셨을 것 같은데..
명수: 부잣집 외동딸 같아요.
현무: 큰 어려움 없이 자라셨을 것 같아요.






 

Picture 23.jpg


연아: 아버지가 아직도 힘든 일을 하세요. 어머니도 힘든 일을 하시구요.






 

Picture 24.jpg


연아: 안 해 본 아르바이트가 없었던 것 같아요. 찹쌀떡도 팔아보고.. 근데 지금 와서 생각해보면,
그때 그런 것들의 감정들이 연기할 때 도움이 돼
요.



 

Picture 25.jpg


명수: 그럼 생활도 많이 힘들었을텐데, 어떻게 해결을 하셨는지 궁금합니다.






 

Picture 26.jpg


연아: 모든 게 다.. 마음을 내려놨을 때 선물처럼 하나가 온다고 하잖아요.






 

Picture 27.jpg


연아: 한 2년 전에 찍었다가 개봉하지 못했던 영화가 개봉되면서..






 

Picture 28.jpg


연아: 정우성 선배님이 영화사에다가 추천해주셨더라고요. 이런 영화에서 이렇게 나오는 배우가 있는데..
후배가 좋은 길로 갈 수 있다면 한 번 끌어줘야겠지 않겠냐..






 

Picture 29.jpg

 

 

연아: 나중에 알았어요. 오디션 끝나고.
현무: 그게 아수라예요?
연아: 네, 그게 아수라..





 

Picture 30.jpg

 

Picture 31.jpg

 

그리고 그 이후로 잘 풀리기 시작하심 ㅠㅠㅠㅠ 바로 시그널 첫 번째 에피소드에 나왔던 이 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