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9일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선 이영자와 송성호 매니저, 신입매니저의 일상이 공개되며 눈길을 모았다.

스케줄을 끝내고 지친 매니저들을 위해 이영자는 코다리찜을 먹으러가자고 제안했다. 차로 가는 도중에 이영자는 신입매니저에게 서울길을 쉽게 외울 수 있는 방법을 자세히 알려주는 모습을 보였다. 신입매니저가 열심히 배우는 모습에 송성호 매니저는 흐뭇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이영자의 두 번째 매니저가 하고 있는 가게를 찾은 세 사람. 쫄깃한 잡채와 숙주를 함께 먹은 후에 메인메뉴인 코다리찜이 등장했다. 젓가락으로 가시를 바른 뒤에 두툼한 코다리살을 밥위에 얹어 먹는다는 것. 이영자는 직접 신입매니저와 송성호 매니저의 밥에 코다리살을 얹어주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213&aid=00010868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