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이어진 맥심과의 인터뷰에서 이승윤은 ‘자연인’ 레전드 음식에 대해 "생선 카레는 다신 못 먹을 맛이고 고라니 간은 물컹물컹한 식감이 기억에 남는다. 짱돌 찌개는 의외로 맛있었다"고 후기를 밝혔다. “(함께 출연하는) 윤택보다 이승윤에게 고난이 많은 것 같은데, 왜일까?”라는 질문에 이승윤은 “초창기 방송에 유독 그런 장면이 많아서 지금도 레전드 편으로 꼽히고 있다. 요샌 내가 더 잘 먹고 다닌다"라며 자부심을 드러냈다.

이어 '전지적 참견 시점'에 함께 출연하는 매니저의 인기에 대해 "우리는 나란히 걷는 사이라 질투할 상대가 아니다"라는 이승윤은 "항상 산만 다녀서 미안했다. MBC 연예대상에서 매니저가 상을 받을 때 알 수 없는 감정이 복받쳐 오르더라"라며 매니저를 가족처럼 챙겼다. 더불어 “올해는 연말 시상식 수상과 함께 맥심에서 누드 화보에 도전해보고 싶다”는 희망 섞인 소감을 밝혔으나, 인터뷰를 진행한 맥심 에디터 채희진은 이에 어떠한 대답도 하지 않았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277&aid=00044013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