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2).jpg

 

임시완은 최근 영화 ‘보스턴 1947’(강제규 감독)의 출연을 확정지었다. ‘보스턴 1947’은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처음으로 열린 보스턴 국제 마라톤 대회에 출전한 선수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보스턴 1947’은 ‘쉬리’, ‘태극기 휘날리며’ 강제규 감독이 3년 만에 연출을 맡는 신작이다. 앞서 배우 하정우가 마라톤 선수들을 이끄는 손기정 감독 역을 맡아 주목 받았다.

특히 임시완의 제대 후 스크린 차기작은 하정우의 입을 통해 알려졌다. 하정우는 최근 진행된 자신의 팬미팅에서 임시완과의 ‘보스턴 1947’에서 만남을 알렸다. 이에 대해 임시완의 소속사 측은 “출연을 긍정 검토 중이다”고 밝혔다. 뜻하지 않은 출처에서 임시완의 차기작 소식이 알려지며 영화 관계자들도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468&aid=00004898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