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 (2).jpg

 

배우 박신양, 이민기가 오컬트 영화 '사흘'(가제, 감독 현문섭)에 캐스팅 됐다.

13일 배급사 쇼박스에 따르면 박신양, 이민기는 '사흘'에 출연을 확정했다. '사흘'은 장례를 치르는 사흘 동안 죽은 딸의 심장 안에서 악마가 깨어나면서 벌어지는 사투를 다룬 오컬트 드라마다.

박신양은 '박수건달' 이후 7년 만에 스크린에 컴백, 오컬트에 도전한다. 장르를 불문하고 매 작품마다 개성 뚜렷한 연기를 선보여온 박신양은 갑작스럽게 딸을 잃게 된 아버지 차승도 역을 맡았다. 탄탄한 연기 내공을 바탕으로 몰입도 높은 연기를 보여주었던 그는 이번에도 이성과 감성을 오가는 스펙트럼 넓은 연기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https://n.news.naver.com/entertain/now/article/421/00044055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