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제24회 춘사영화제’에서 ‘기생충’이 각본상, 여우조연상, 여우주연상을, 최고감독상을 받으며 4관왕에 올랐다.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제24회 춘사영화제’ 시상식이 열렸다. 배우 김동완과 이태리가 진행을 맡았다.

이날 신인여우상은 ‘리틀 포레스트’ 진기주, ‘죄 많은 소녀’ 전여빈에게 돌아갔다. 신인남우상의 주인공은 ‘극한직업’ 공명이었다. 남녀조연상의 영광은 ‘버닝’ 스티븐 연, ‘기생충’ 이정은에게 돌아갔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009&aid=00043948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