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2001년 LG생활건강이 출시한 헤어케어 브랜드 '엘라스틴'을 키운 주인공은 배우 전지현이었다. 광고 속에서 윤기있는 긴 머리를 휘날리면서 한 "엘라스틴 했어요"라는 명대사가 엘라스틴을 샴푸 판매 1위 브랜드로 만들었다.

전지현이 엘라스틴의 모델로 7년 만에 다시 돌아온다. LG생활건강은 세월이 흘러도 빛나는 머릿결을 유지한다는 콘셉트로 전지현을 브랜드 모델로 재발탁했다고 29일 밝혔다.

전지현은 엘라스틴의 첫 모델로 11년 간 호흡하다 모델 계약이 끝났었다. 계약이 끝날 무렵 엘라스틴이 전지현에게 헌정 광고를 제작할 정도로 인연이 깊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421&aid=00040138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