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한국 매체들과의 오찬 자리에서 마동석은 결혼 계획에 대해 "장가는 내년에 갈 것"이라며 "원래 올해 결혼을 하려고 했는데, 일정이 너무 바빠서 할 수가 없었다"고 솔직히 털어놨다.

이어 "김용화 감독이 아이를 낳을 거면 최대한 빨리 결혼 하라고 하더라. 요즘 아이에 대한 이야기는 전부 김용화 감독한테 듣고 있다"고 덧붙였다.

마동석은 예정화와 지난 2016년부터 공개 열애 중이다. 조용히 만남을 이어오던 마동석이 예정화와의 결혼 계획을 밝힌 건 이번이 처음이라 눈길을 끈다. 마동석의 말대로 내년에는 예정화와 사랑의 결실을 맺게 될지 주목된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112&aid=00031678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