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방송인 에이미가 가수 휘성에게 사과했다.

에이미는 22일 이데일리와의 인터뷰를 통해 "과거 휘성씨와 절친한 사이로 지내며 같은 병원에 간 적이 있는데, 그때 그가 약물을 처방받은 것을 알고 제가 오해를 했다. 나중에 오해가 풀린 부분이지만 휘성씨는 치료 목적으로 약물을 처방받았으며 이는 검찰 조사 결과에서도 확인된 사항"이라고 말했다.

이데일리의 보도에 따르면 에이미는 "(성폭행 사주에 대해) 약물 복용 등과 마찬가지로, 저는 휘성을 오해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이후 휘성씨도 이런 일에 대하여 전혀 알지 못했고 관련이 없다는 것도 알게 됐다"며 "저와의 대화를 통해서 저도 한편 같은 피해자라고 오히려 친구로써 이해해주는 휘성에게 더욱 미안한 마음"이라고 전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469&aid=00003908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