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해외 투자자 성매매 알선 등의 혐의를 받는 빅뱅 전 멤버 승리(29·본명 이승현)가 성매매 여성 2명을 자신의 집으로 부른 이유에 대해 “다음날 일본인 사업가 일행을 접대하기 전에 어떤지 보려고 불렀다”는 추가 진술을 경찰이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승리의 동업자 유인석(34) 씨는 2015년 12월 23일 성매매 여성 2명을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소재한 승리 집으로 불렀다. 당시 승리 집을 방문한 성매매 여성들은 경찰 조사과정에서 “주소대로 가보니 승리와 유 씨가 있었고, 한 명씩 초이스(선택)를 받아 각자 방으로 들어갔다”고 진술했다고 조선일보가 24일 보도했다.


https://entertain.naver.com/now/read?oid=016&aid=00015388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