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이날 방송에서 저스틴은 하루종일 많은 일을 겪은 친구들을 위해 저녁 식사 메뉴로 돼지갈비를 준비했다. 돼지갈비는 남아공식 바비큐인 ‘Braii’와 맛이 비슷해 저스틴이 한국 생활 중 고향이 그리울 때마다 먹었던 음식이었다.

친구들은 가게에 들어서자마자 “냄새가 꼭 집에서 맡는 냄새야”라고 말하며 한국에서 고향의 맛을 느낄 수 있을 거라 기대했다.

음식을 주문하기 위해 메뉴판을 보던 저스틴은 친구들에게 무한 리필로 시켜 먹자고 제안했다. 그 말은 들은 숀은 “그런 말이 어디 있어”라며 믿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남아공에서는 무한리필의 개념이 없었기 때문. 하지만 불신도 잠시, 친구들은 밀려오는 허기에 주문을 서둘렀고 본격적인 코리안 바비큐 먹방이 시작됐다. 친구들은 “맛있는 정도가 아니야 정말 좋네!”라고 말하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저스틴은 이에 그치지 않고 쌈 싸는 법을 친구들에게 알려주며 폭풍 먹방을 선보였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057&aid=0001353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