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24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1980년대 감성의 기안하우스를 탈바꿈하기 위해 기안84와 김충재가 뭉친다. 기안하우스에서는 일하는 모습조차 아름다운 김충재가 능숙한 리모델링 실력을 뽐낸다. 여기에 하나부터 열까지 실수를 연발하는 기안84의 허당미가 더해져 폭소를 자아낼 예정이다.

특히 기안84는 짐 정리 도중 13년 된 패딩부터 케케묵은 옷들까지 놀라운 양의 잡동사니들은 흡사 분리수거 현장을 떠올리게 해 보는 이들을 경악하게 했다는 후문이다.

그런가 하면 본격적인 리모델링 작업에 들어간 두 사람은 김충재의 진두지휘 아래 셀프 페인팅과 실내 인테리어에 도전한다. 김충재는 사뭇 진지한 모습으로 프로페셔널함과 미에 대한 열정을 불태우며 자타공인 미대 오빠의 매력을 보여준다고.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404&aid=00002441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