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밴드 잔나비 측이 멤버 최정훈의 의혹을 부인하는 입장을 밝혔다.

잔나비 소속사 페포니뮤직 측은 25일 공식 SNS를 통해 "어제 한 방송사의 뉴스로 인해 피해를 입고 있다. 뉴스로 보도된 해당 내용은 일절 사실이 아니며 저희 페포니뮤직과는 전혀 관련이 없다. 보도에 거론된 두 아들 또한 아버지의 사업과는 전혀 관련이 없으며 관련 조사를 받은 적도 없다"는 공식입장을 밝혔다.

지난 24일 방송된 SBS '8뉴스'에서는 "구속된 김학의 전 차관에게 수천만 원의 향응을 제공한 혐의를 받는 한 사업가가 사기와 횡령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피해자가 한둘이 아닌데 이 사업가의 아들인 유명 밴드 그룹 멤버가 문제의 회사 경영에 참여했다는 의혹도 불거졌다"고 보도했고, 이에 잔나비 멤버 최정훈이 네티즌의 의혹을 받았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469&aid=0000391441




Picture 1.jpg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109&aid=0004016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