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6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이주연은 방송내내 직구 스타일의 멘트를 날리며 아슬아슬한 태도를 보였다.

이주연은 “토크쇼가 처음이라서 겁이 많이 난다. 이상한 질문 많이 하지 말아달라. 저한테 말 많이 걸지 말아달라”고 말해 MC들에게 “이상한 사람같다”는 소릴 들으며 방송을 시작했다.

이날 이주연은 송재림의 이야기를 듣던 중 “말이 느릿느릿한 편이신 것 같다”며 “건조하다. 지루하다”고 거침없이 상대의 토크를 끊었다. 이 같은 이주연의 말에 송재림은 오히려 “초면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144&aid=00005988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