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2).jpg

 

밴드 잔나비의 날개가 꺾였다.

시작은 학교폭력 논란이었다. 23일 한 네티즌은 "잔나비 멤버에게 학교폭력을 당했다"는 폭로글을 게재했다. 이 네티즌은 "다른 친구들보다 말이 살짝 어눌했던 나는 많은 괴롭힘을 당했다. 라이터를 가지고 장난치고 비닐봉지를 얼굴에 씌우고 사물함에 장난쳐놓는 건 기본이었다"고 밝혔다.

소속사 페포니뮤직은 24일 "학교폭력 논란과 관련해 유영현에게 직접 사실관계를 확인했다. 유영현은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깊게 뉘우치고 있다. 모든 책임을 지고 활동을 중지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076&aid=00034212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