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MBC의 첫 번째 시즌제 드라마 '검법남녀 시즌2'측이 수석검사 도지한 역을 맡은 오만석의 소감을 전했다.

오는 6월 3일 첫 방영을 앞둔 MBC 새 월화 드라마 '검법남녀 시즌2' 측이 사냥개 ‘도베르만’이라는 별명을 가진 인물 도지한역을 맡은 오만석과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검법남녀 시즌2'는 까칠 법의학자 백범(정재영 분), 열혈 신참검사 은솔(정유미 분), 베테랑 검사 도지한(오만석 분)의 돌아온 리얼 공조 수사물로 지난해 종영된 '검법남녀'의 엔딩을 장식했던 의문의 '오만상 사건'을 파헤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배우 오만석은 자신이 맡은 도지한 역에 대해 “한번 사건을 물면 절대 놓치지 않는 끈질긴 근성의 소유자로 산전수전 다 겪은 자만이 가진 특징을 잘 나타내고 있는 인물"이라고 소개하며 "특유의 느긋함과 능글능글하면서도 날카로운 시각으로 사건을 바라보며 해결하는 모습을 보여드릴 예정"이라며 캐릭터에 대한 기대감을 불러일으켰다.

특히 함께 호흡하고 있는 정재영과 정유미에 대해 “작품 전체를 이끌어 가는 두 배우의 호흡이 이 작품의 백미라고 할 수 있다. ‘검법남녀 시즌2’를 이끌어가는 엔진과도 같은 존재인 두 배우와 함께 촬영할 수 있어 많은 것을 배우고 있다”며 함께 출연하고 있는 배우들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뿐만 아니라 “촬영 중 돌아가면서 한 명씩 대사 실수를 하게 되는데 아무도 예측할 수 없는 순간에 실수가 터지면 매번 그 순간마다 같은 실수를 하게 된다”는 웃픈 에피소드를 전하며 웃음이 끊이지 않는다는 현장분위기를 설명하며 특별한 팀워크를 자랑했다.

마지막으로 배우 오만석은 “‘검법남녀 시즌2’가 한국형 웰메이드 수사물로 자리잡아 시즌3까지 이어 졌으면 좋겠다”는 바람과 함께 “현장은 늘 즐겁고 유쾌한 동시에 진지한 부분에서는 모두가 숨죽여 있을 정도로 긴장과 이완이 공존하고 있다”라며 “매회 긴장을 놓치지 않고 촬영에 임하고 있으니 시청자분들의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오는 6월 3일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의 후속으로 방송되는 '검법남녀 시즌2'는 달라진 시청자들의 라이프 스타일에 맞춰 기존 밤 10시에서 1시간 당겨진 밤 9시에 첫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