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이번에는 양 씨 성을 가진 배우가 필로폰 투약 혐의로 경찰에 체포돼 논란이 일고 있다. 실명이 밝혀지지 않은 상태에서 '양 씨 배우'라고만 알려져 수많은 양 씨 배우들이 네티즌들의 입방아에 오르내리기 시작, 2차 피해에 몸살을 앓았다. 

사건의 발단은 지난 12일 연합뉴스TV의 보도였다. 영화배우 양 모씨가 이날 새벽 3시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호텔 근처 도로에서 찻길을 뛰어다니다가 체포됐다는 내용이 전해진 것. 이 보도에 따르면 체포 당시 양 씨는 경찰에 횡설수설하는 등 이상 행동을 보이며 난동을 부렸고, 마약 간이 검사 결과 필로폰 양성 반응이 나왔다. 

문제는 실명 거론 없이 '영화배우', '양 씨'라는 단서만 남겼다는 것. 이에 수많은 네티즌들이 해당 기사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양 씨 배우'를 찾고자 양 씨 성을 가진 여러 배우들을 언급하기 시작했다. 이들의 이름은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 오르기도 했다. 


https://m.entertain.naver.com/read?oid=109&aid=0003988947&cluid=enter_201904121820_00000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