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이원일(41) 셰프와 결혼을 앞두고 학교폭력 논란에 휩싸인 김유진(27) 프리랜서 PD가 극단적 선택을 시도해 병원 응급실로 옮겨졌다. 김PD는 다행히 의식을 찾고 응급실에서 일반 병실로 입원을 준비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4일 소방당국과 의료계에 따르면 김 PD는 이날 새벽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뒤 가족들에게 발견돼 서울의 한 대학병원 응급실로 이송됐다. 이 병원 관계자는 "의식은 있으며 현재 응급실에서 입원을 준비 중"이라며 "중환자실로 옮겨진 것은 사실이 아니다"고 말했다.


https://news.v.daum.net/v/202005041008469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