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15일 오후 방송된 SBS 시사프로그램 'SBS 스페셜'에서는 '심야의 초대장-당신은 악플러입니까'란 주제로 악플의 실태와 악플러의 심리를 파헤쳤다.

가수 겸 배우 심은진은 데뷔 22년 차인만큼 오래 전부터 극심한 악플에 시달려왔다. 심은진은 베이비복스 시절부터 자신들이 '악플의 아이콘'이었다며 "악플 공격을 당하고 9시 뉴스에도 등장했다. 칼날, 죽은 쥐, 고양이도 받아봤다"고 밝혔다. 심은진은 한 명의 악플러에게 3년 동안 1000개의 성희롱성 악플을 받기도 했다고 말해 충격을 줬다.

심은진은 악플러와 피해자 진술 때 처음 만났지만 자신을 향해 웃더니 "언니 안녕" "조심히 가세요"라며 평범한 모습을 보였다고 전했다. 심지어 악플러는 경찰서 인증샷을 자신의 SNS에 올려 일련의 사건을 '놀이'로 즐겼다고. 심은진은 "이 분은 기간이 길었고 집요했고 심지어 고소를 당했는데도 멈추지 않았다. 재미로 느낀다면 그 재미가 없을 수 있다는 것도 알려 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 악플러는 벌금형에 수감형도 받았지만 악플을 멈추지 않고 달았다. 악플러의 어머니는 "말렸는데 방법이 없었다. 딸이 강박증이 있었다"며 대신 사죄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1912160640329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