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일 한 언론매체에서 오후 2시 35분 고소인 A양의 절친 B양의 인터뷰 기사를 보도하였습니다. 그러나 위 보도내용은 철저히 A양 측에 의하여 조작된 것으로 전혀 사실이 아닙니다.

이미 알려진 바와 같이 박시후씨는 평소 주량이 매우 적은 편입니다. 그러나 사건 당일, 술자리 분위기가 좋았던 탓에 박시후씨는 홍초와 얼음을 탄 소주를 3시간에 걸쳐 10잔 남짓 마신 상태였습니다. 따라서 술을 한모금도 마시지 않았다는 언론 보도는 사실이 아닙니다.

또한 박시후씨는 평소에도 숙소에 출입할 때 마스크와 모자를 착용하고 다녔습니다. 이는 연예인으로서 거주민들과 대면을 피하기 위한 방편으로 다른 날짜의 CCTV를 보아도 충분히 확인 가능한 사실입니다.

또한 A양은 경찰에 조사받을 당시 박시후씨의 집에 들어가서 나올 때 까지 약 13시간 동안 의식을 잃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언론 보도에 따르면 박시후씨에게 불리한 사실에 대해서는 평상시에도 기억하기 힘든 아주 세세한 사실까지 기억하고 있는 것으로 보이므로 진술의 신빙성이 떨어진다고 할 것입니다. 또한 해당 기사에서 “몽롱한 느낌이 들었다”고 말하는가 하면, 여러 기사에서 약물복용을 운운하는 등 마치 국립과학수사연구소의 검사 결과를 예견한 듯한 발언을 쏟아내고 있어 A양 발언 저의에 대해 상당한 의구심을 표하는 바입니다.

A양은 사건 다음날 오후 2시 경 일상적인 모습으로 귀가를 하였고, 이 역시 사건 장소 엘리베이터 내 CCTV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심지어 A양은 사건 다음날 박시후씨의 지인 K씨와 메신저를 통해 여러 차례 서로의 안부를 확인한 사실도 있습니다.

박시후씨는 위와 같이 자신의 혐의를 벗을 수 있는 내용들에 대하여 조속히 경찰에 출석하여 진술할 계획이었으나 법무법인이 교체되는 과정에서 경찰 출두가 지연되면서 기회를 놓쳤을 뿐입니다.

따라서 박시후씨와 관련한 일련의 보도 내용은 경찰과 고소인측의 입장만을 반영한 것으로 사실과는 전혀 다릅니다.

따라서 본 사건과 관련하여 지나친 억측을 자제해 주시기를 정중히 부탁드리는 바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4153 브아걸 가인 어제 가요대전 골드마루 2011.12.31
14152 가요대축제 씨스타 의상 12 모든게 잘될꺼야 2011.12.31
14151 MBC드라마 대상 남궁민 6 네메시스 2011.12.30
14150 박하선, 어제 MBC 연예대상 6 불량감자 2011.12.30
14149 MBC연기대상 손담비 레드카펫 5 퐁듀 2011.12.30
14148 mbc드라마대상 레드카펫 위 배우들 모음 5 동구리통 2011.12.30
14147 씨스타 보라, 어제 짧은 원피스 6 우울한 푸른색 2011.12.30
14146 mbc 연기대상 황정음 레드카펫 4 파란자전거 2011.12.30
14145 MBC연기대상 공효진 레드카펫 5 잠탱이 2011.12.30
14144 이제 마흔셋 되는 이병헌 몸매... 7 미로미로 2011.12.30
14143 SBS가요대전 MC 이승기, 송지효, 윤아 5 불타는배추 2011.12.30
14142 어제 연예대상에서 김지원 6 하얀나비 2011.12.30
14141 영광의재인 마지막회 이진 5 дуна 2011.12.30
14140 어제 장윤주 유재석 마이크로 하이패션 8 에구궁 2011.12.30
14139 이영애 유리 박하선 같은 드레스 다른 느낌 9 김밥엔단무지 2011.12.30
14138 어제 노홍철 스타일링 8 으이이구... 2011.12.30
14137 이정진 원더풀라디오 시사회장에서 3 지나친우연 2011.12.30
14136 어제 이경실 특이한 드레스 2 행복곰탱이 2011.12.30
14135 어제 가요대전 한승연 하이힐 5 진바라기 2011.12.30
14134 작년 연예대상 송지효 3 백화 2011.12.3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856 7857 7858 7859 7860 7861 7862 7863 7864 7865 ... 8568 Next
/ 85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