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화제와 인기 속에 막을 내린 '열혈사제'(극본 박재범, 연출 이명우)는 극 중 장룡을 연기한 음문석이 시청자에게 얼굴을 알린 점에서 큰 의미가 있고 특히 음문석과 배우들의 색다른 연기와 호흡이 연일 실시간 검색어를 차지하며 많은 관심을 끌었다.

'롱드''롱드래곤'이라는 애칭과 "잘봐유~ 굉장히 우아한 몸동작 이니께"라는 유행어를 얻을 만큼 결과는 대성공이었고 음문석의 등장이 궁금해질 정도로 독특한 컨셉과 몸을 불사르는 놀랄만한 연기력을 보여주며 화려한 필모그라피를 남겼다.

음문석은 "그동안 열혈사제를 사랑해 주신 모든 분에게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6개월 동안 함께한 감독님 작가님 모든 스태프분들 배우분들 보이지 않는 곳에서 제작을 위해 노력하신 모든 분들 너무 수고 많으셨습니다. 저를 믿고 불러주신 이명우 감독님 그리고 시청자분들 덕분에 너무 행복하고 복에 넘치는 시간이였습니다. 아직 많이 부족한 저와 장룡에게 넘치는 사랑을 보내주셔서 몸 둘 바를 모를 정도로 감사하고 또 감사합니다"라며 "이번 열혈사제에서 보내주신 큰 사랑에 힘입어 앞으로 더 큰 노력으로 작품을 통해 배우로서의 저를 신중하게 선보이도록 애쓰겠습니다"라는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076&aid=00034082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