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숀 소속사 디씨톰엔터테인먼트가 클럽 '무인'을 운영하며 불법으로 이익을 얻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디씨톰 대표 박상도는 버닝썬 음악감독으로 현역 DJ로도 활동 중이다.

22일 쿠키뉴스 보도에 따르면 버닝썬 논란에 무인은 문을 닫았다. 2017년 5월 오픈한 클럽인데 지난 2월 말 갑자기 폐쇄했다. 무인은 춤을 추고 술을 마시는 유흥주점임에도 일반음식점으로 신고해 영업해 왔다. 세금을 적게 내기 위한 꼼수를 부려 탈세를 했다는 설명이다. 강남구청 측은 "무인에 행정처분을 한 적이 없다. 2주 전 방문했으나 문이 닫혀 단속하지 못했다"고 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241&aid=00028935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