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28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는 300회 특집으로 꾸며졌다.

멤버들은 운동회 장소에 친분이 있는 지인 god 박준형, 배우 이연희, 혜리를 초대했다. 또 '나 혼자 산다'와 인연이 있는 스타일리스트 한혜연, 배구 선수 김연경, 제품 디자이너 김충재도 함께 했다. 모두 한데 모여 가벼운 게임으로 친목을 다진 후 본격적인 경기에 임했다. 팀은 성훈 팀과 유노윤호 팀으로 나뉘었다.

첫 번째 게임은 림보였고 팽팽한 줄다리기 끝, 승리는 유노윤호 팀에게 돌아갔다. 모두가 애썼지만 특히 박나래는 가감 없이 "아랫배 때문에 성공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며 특유의 털털한 입담까지 뽐내 웃음을 선사했다. 센스 있는 자료화면 등장도 폭소를 거들었다. 제작진은 여자 림보 선수로 추측되는 영상을 덧붙여, 혼신의 힘을 다한 박나래를 더욱 돋보이게 했고 웃음이 배가 되게 했다.


https://n.news.naver.com/entertain/article/468/00005270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