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최근 우먼센스를 통해 공개된 화보에서 박수아는 시크하면서도 세련된 면모로 이전보다 한층 성숙해진 매력을 과감히 표현했다. 이날 함께 이어진 인터뷰에서 그는 케이블채널 tvN 드라마 '막돼먹은 영애씨'를 끝낸 이후 최근의 근황과 함께 배우로서 가진 포부를 밝혀 눈길을 모았다.

아이돌 시절 예명이었던 '리지'라는 이름에 여전히 애정을 가지고 있다고 전한 박수아는 "'리지'는 나를 있게 한 고마운 이름이지만, 배우로서 이미지를 한정시키는 것 같아 변화를 주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또한 "장르를 불문하고 다양한 캐릭터에 도전하고 싶다"라며 "모든 일에 열정이 넘친다"라고 밝혀 활약을 기대케 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117&aid=00032372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