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영화 ‘부산행’의 세계관을 잇는 연상호 감독의 차기 프로젝트 영화 ‘반도’가 닻을 올렸다.

‘반도’는 강동원, 이정현, 이레, 권해효, 김민재, 구교환까지 신선한 조합이 돋보이는 캐스팅을 확정짓고 지난 6월 24일 첫 촬영에 돌입했다. ‘부산행’ 그 후 4년, 전대미문의 재난으로 폐허의 땅이 되어버린 반도에서 탈출하기 위한 최후의 사투를 그린 이야기로 국가의 기능이 멈춰버린 ‘부산행’ 이후의 대한민국을 그린 연상호 감독의 차기 프로젝트다. ‘부산행’은 한국 상업영화로선 최초로 바이러스에 감염된 좀비 소재와 시속 300km로 질주하는 부산행 기차 안이라는 한정된 장소에서 발생하는 스릴감으로 1150만 관객을 동원한 작품이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396&aid=00005178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