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 (1).jpg

 

‘굿캐스팅’ 유인영과 이준영이 남다른 호흡을 보여주며 안방극장의 취향을 저격했다.

SBS 월화드라마 ‘굿캐스팅’ 4회가 지난 5일 방송된 가운데, 극중 남다른 두뇌 회전력을 지닌 뇌섹녀 면모와 트리플 A형의 허당기를 함께 갖춘 국정원 요원 ‘임예은’ 역을 연기 중인 배우 유인영이 이준영(강우원 역)과 극강의 앙숙 케미를 발산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방송에서 임예은은 일광하이텍의 광고 모델인 강우원을 찾아가 모델 재계약을 부탁했다. 앞서 강우원과의 첫 만남에서 실수로 그를 강제 스트립쇼하게 만든 임예은은 다시 만난 강우원의 앞에서 잔뜩 긴장한 표정으로 무릎을 꿇었고, “어떤 조건이든 저희 쪽에선 수용할 준비가 되어있다”라며 저자세를 취했다.


https://n.news.naver.com/entertain/article/382/00008177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