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eg

 

연극계의 거장 ‘정의신’ 감독이 연출하고 '기생충' 이정은을 비롯, 연기파 배우들이 호흡한 영화 '용길이네 곱창집'이 3월 12일 개봉을 확정했다.

1969년 고도성장기 일본에서 곱창 가게를 운영하며 살아가는 용길이네 가족을 통해 재일교포들의 삶의 애환과 희망을 그려낸 가족 드라마 '용길이네 곱창집'은 3월 12일 개봉을 확정하고 3월3일 메인 포스터를 공개했다.

일제 강점기 이후, 오사카 공항 근처 판자촌에서 모여 사는 재일교포들의 녹록지 않은 삶을 들여다보는 '용길이네 곱창집'은 ‘정의신’ 감독의 레전더리 연극 [야키니쿠 드래곤]을 원작으로 한다. 연극 '야키니꾸 드래곤'은 일본에서 ‘아사히 공연예술상 대상’, ‘요미우리 연극상 대상, 연출상’ 등을 휩쓸고 국내에서도 선보이며 뜨거운 호평을 받았던 작품. 본인의 레전더리 연극 '야키니쿠 드래곤'을 직접 영화화하며 처음으로 장편 영화 연출에 도전한 정의신 감독은 “재일교포로서 이들의 역사를 남기고 싶었고, 좀 더 많은 사람이 봤으면 좋겠다는 마음에 영화로 만들게 됐다”며 '용길이네 곱창집'을 연출한 소감을 밝혔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3031453422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