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아역배우 구사랑(8)이 반려묘를 거칠게 대하는 장면이 영상에 포착돼 동물학대 논란에 휩싸였다. 결국 구사랑의 어머니가 나서 대신 사과했지만 논란은 여전하다. 소속사 측은 과도한 악플에 참담한 심경을 전하며 "악의적인 편집, 입에 담기도 힘든 험한 말에 아이가 크게 상처 받고 있다"며 우려를 표했다.

지난 16일 구사랑 공식 유튜브 채널에는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지민에게 받은 선물을 열어보는 영상이 공개돼 화제가 됐다. 문제는 선물을 구경하던 중 구사랑이 곁에 있던 고양이가 다가오자 얼굴을 손으로 거칠게 밀어내는 등 다소 폭력적으로 대해 불편함을 자아낸 것. 이후에도 고양이가 상자에 들어가려 하자 구사랑은 신경질을 내며 손바닥으로 고양이 얼굴을 밀치기도 했다. “건드리지 말라고!”라고 소리치기도.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009&aid=00045035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