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영화가 끝나고 엔딩 크레디트가 올라간다. 그러나 선뜻 일어서지 못한다. 가슴이 먹먹해서다. 결미에서 마주한 세종(한석규 분)과 장영실(최민식 분)의 눈빛 우애 때문이다. 저마다 삶의 무게를 감당할 것임을 나누는 말 아닌 말의 표정이 떠나질 않는다. 누구도 대신할 수 없는 과업을 위해 두 남자가 택한 홀로 행진 바이러스에 감염된 듯 나도 외롭다.  
 
<천문>은 사료에 없어 궁금한 바를 상상력으로 메운 '팩션(팩트+픽션) 사극'이다. 영화가 활용한 팩트는 크게 보아 둘이다. 하나는 혁혁한 공을 세워 면천하여 대호군이 된 장영실이 '안여 사건' 이후 역사에서 사라진 것이다. 다른 하나는 당시 세종이 직면한 위기, 즉 계급의식과 사대주의에 절은 신하들이 명나라를 앞세워 장영실의 발명과 한글창제에 대해 결사반대를 드러낸 거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1201357047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