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슈퍼밴드' 승리의 프런트맨 소원상이 프로그램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지난 4월 26일 방송된 JTBC ‘슈퍼밴드’에서 본선 1대1 팀 대결 중 첫 무대를 선보인 ‘조원상 팀’은 프런트맨 조원상의 ‘19세 기타천재 트리오’를 모두 ‘싹쓸이’하는 파격적인 행보와 완벽한 프로듀싱으로 하현상 팀을 누르고 프로듀서 5인의 ‘몰표’를 얻었다.

프로듀서이자 베이시스트로 뛰어난 능력을 보여주며 “콜드플레이도 반할 무대”라는 격찬을 들은 조원상은 “’슈퍼밴드’를 통해 저희의 음악을 듣고 감동받아 주신 분들께 정말 감사드립니다. 너무나도 힘이 됩니다”고 벅찬 소감을 전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609&aid=00001005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