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tv.naver.com/v/5813076


'미우새' 빽가, 뇌종양 회상하며 눈물… 빽가母 "과한 악플에 살인충동까지"

Picture 1(1).jpg

 

SBS '미운 우리 새끼' 김건모가 빽가의 집을 방문했다.

24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빽가가 과거 뇌종양 당시 심경을 고백했다.

김건모는 태진아·이무송과 빽가의 집을 방문했다. 깜짝 방문한 빽가 어머니가 준비한 음식을 즐기며 이들은 뇌종양 당시 빽가의 심경을 들었다.

빽가는 "괜찮은 척 하려 연습을 많이 했다. 하지만 얼굴을 보자마자 주저 앉았다"며 눈물을 흘렸다. 얼굴을 보자마자 그동안 고민하던 시간과 무서운 마음이 떠올랐던 것이다. 엄마를 두고 먼저 떠날 수 있었다는 게 가장 무섭고 미안했다는 빽가의 모습에 이어 부모도 상황을 직감해 빽가를 안고 울었다고 전했다.

빽가 어머니는 당시 "명복을 빕니다 라는 악플을 보고 종교가 없었다면 누구 하나 죽였을 수도 있었다"고 솔직한 심정을 고백했다. 빽가 어머니 역시 그 날의 기억을 되짚으며 울컥했다.

빽가는 "아직 재발 가능성이 있어 열심히 관리 하고 있다"고 현재 상태를 전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477&aid=00001715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