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영화 '사바하'(감독 장재현) 측이 독립운동가 사진 합성 논란과 관련해 사과했다.

사바하의 제작사 측은 29일 CBS노컷뉴스에 "제작진의 명백한 실수다. 인지하지 못했다. 정말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어, "본편에서 해당 컷을 빠른 시일 내에 교체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앞서 뉴시스는 '사바하'가 독립운동가인 대종교 지도자 홍암 나철 사진에서 얼굴만 바꾼 것을, 극중 정동환이 연기한 풍사 김제석의 사진으로 썼다고 보도했다. 김제석은 '사바하'에서 사이비 교주로 나온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079&aid=0003210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