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이날 포방터 시장 편에서는 베일에 싸인 마지막 가게의 정체가 공개됐다. 마지막 가게는 형제가 운영하는 주꾸미집으로, 김성주는 "외식업 경험이 없는 형이 주방일을 하고, 동생은 외식업 프랜차이즈 회사에서 일했지만 주방 경험은 없다"고 소개했다. 요리 지식을 책과 인터넷으로 배웠다는 초보 사장들은 어설픈 모습의 연속이었고, 이를 지켜보던 MC들은 모두 허탈한 웃음을 지었다. 주꾸미집 형제는 심지어 "주꾸미를 좋아하지 않지만, 인근에 주꾸미 집이 없어 주꾸미집을 열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메뉴 시식은 시작부터 당황의 연속이었다. 백종원은 '쭈불 세트 정식'을 주문했는데, 예상치 못한 주꾸미 볶음과 불고기의 조합에 놀라워 했다. 세트에 포함된 된장찌개를 맛본 백종원은 "젊음이 느껴지는 맛"이라면서 "MT를 갔을 때 우리 과에서 제일 요리를 못하는 아이가 끓인 찌개 맛이 난다"고 혹평했다. 주꾸미 볶음에 대해서는 문제가 정말 심각하다"며 "왜 이렇게 했을지 이해가 안 간다. 개성이 없고 기름이 너무 많다"고 말했다. 돼지 불고기를 마주한 후에는 "솔직히 냄새 때문에 먹기 겁난다"고 주저하다가 "뱉을 뻔했다"고 이야기했다. 그리고는 즉시 조보아를 호출했고, 조보아는 “너무하세요 진짜”라고 버럭했다. 그리고는 주꾸미에 대해 "달다", 불고기에 대해서는 "냄새도 냄새인데, 고기가 갈라진다"고 평했다. 이에 백종원은 "(조보아가) 전문가가 다 됐다"면서 "보관이 잘못된 것 같다. 쉬기 직전의 상태다"라고 평가했다. 그는 "내가 손님이라면 다시는 오지 않을 것"이라면서 "가격이 공짜라도 오지 않겠다"고 말을 더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anking/read?oid=112&aid=00030973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