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2).jpg

 

배우 및 MC로 활동한 조수현(37. 본명 조은숙)이 극단적 선택을 시도, 병원에 이송됐다. 다행해 현재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10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조수현은 지난 9일 밤 자신의 친동생에게 자살 암시 문자를 보낸 뒤 연락이 두절됐다.

이에 동생은 오후 11시 23분 119에 신고했다. 이후 119는 경찰과 공조해 조수현의 자택으로 출동했고 쓰러진 조수현을 발견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421&aid=00039825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