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005.jpg

 

황지영 PD는 “이번 주(인터뷰 시점 기준)는 이시언 씨의 집들이 현장이 전파를 탄다”며 “반상회 겸 반성회로 진행이 됐다. 앞으로 어떤 점을 해야 할까 이야기를 했다. 조금씩 (출연자들의)위치가 바뀌지 않았느냐. 지금은 모두 전면에 나오는 분위기”라고 운을 뗐다.

황지영 PD는 “박나래 씨의 경우, 부담감이 심하다는 이야기를 했었다. 안 하던 룰을 해야 하지 않냐. 제작진 입장에서 미안한 마음이 컸다. 유지를 정말 잘해주고 있다. 고마울 뿐이다”고도 말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213&aid=00011036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