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지난 30일 방송된 KBS '뉴스9'에서는 승리 클럽 버닝썬 VIP룸에서 은밀하게 마약을 투약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클럽 전직 직원 A씨는 "공공연한 비밀이었다"고 밝혔다.

A씨는 "'나대는 사람들' 줄임말로 '나사'라고 부르는 애들이 있다. '나사들이 팁 같은 건 잘 주는데 절대 대마초는 안 준다'고 임원이 이야기한 것을 제가 똑똑히 들었다"고 말했다. A씨의 말에 따르면 버닝썬은 지난해 대마초 신고를 받고 경찰들이 온 적도 있다고.

A씨는 DJ석 뒤에 위치한 VIP룸에서 특별 고객들이 마약을 투약했다고 했다. A씨는 "지난해 12월 마지막주쯤, 가게 마감을 할 때 쯤 사복 경찰 세 분이 오셨었다. 안에서 대마초를 강제로 누가 피우게 해서 왔다더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112&aid=00031262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