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용준형은 지난 11일 자신의 SNS에서 "사실 여부를 떠나 이런 일에 연관되어 이름이 거론되었다는 사실에 다시 한번 저를 돌아보게 됐다."면서 "앞뒤 상황을 배제하고 짜깁기되어 보도된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며, 이런 내용을 들었을 당시 그런 일들이 있다는 것도 인지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SBS가 공개한 단체 대화방에 '가수 용 모 씨'가 정준영이 몰카가 발각된 것과 관련해 대화를 나눴다고 보도했다. 특히 이 해명과정에서 소속사는 이 사건은 정준영이 2016년 경 개인적인 일로 곤혹을 치르게 되자, 용준형이 이를 걱정하는 과정에서 나눈 1:1 대화라고도 해명했다.

하지만 용준형의 소속사 해명은 사실과 다소 달랐다. 정준영과 용준형이 대화를 나눈 곳이 3명이 있던 곳이 아닌, 1:1 채팅방이었던 건 사실이었으나 두 사람이 몰카와 관련해 대화를 나눈 시점은 2015년 12월 경이었다.

이는 정준영이 전 여자친구 A씨로부터 불법 촬영 혐의로 고소를 당하기 약 9개월 전으로, '정준영이 몰카를 촬영하다가 들킨' 여성 역시 정준영의 전 여자 친구가 아닌 또 다른 인물 B씨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416&aid=00002410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