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16일 연예계 관계자는 스포츠조선에 "김선아가 차기작으로 SBS 새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허선희 극본, 박형기 연출) 출연을 결정지었다"고 밝혔다. 지난해 SBS '키스 먼저 할까요'로 열일하고, 올해 초까지 MBC '붉은 달 푸른 해'로 시청자들을 만나왔던 김선아는 쉴 틈 없는 열연으로 후속작을 곧바로 선보이게 됐다.

김선아는 J부티크의 사장인 제니 장 역을 맡았다. 섹시하고 우아하고 상냥한 말씨를 가졌지만 걸쭉한 입담, 그리고 핵심을 짚는 사업 얘기를 넘나들며 활약한다. 어려움에 처한 상류층의 문제들을 명쾌하게 해결해주기도 하는 등 숨겨진 일을 하는 제니 장은 사실 정재계 로비스트이자 비선실세다. 아름다운 외모와는 달리 권력지향중심적인 두뇌회로를 가진 여성으로 성별을 아우르는 특성을 가진 복합적 인물이다. 제니 장이 운영하는 부티크는 겉으로는 옷과 장신구를 파는 것 같지만, 실상은 세상에 드러나지 말아야 할 상류층의 문제들을 은밀히 해결하는 '부티크로펌(전문적분야 소규모 로펌)'의 역할을 수행하는 곳으로 정재계를 연결하는 인맥의 비밀보고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076&aid=00033693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