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많은 논란 속에서도 웃고 있는 '황후의 품격'이지만 최진혁의 표정은 어둡다.

매회 화제를 낳으며 시청률 고공 행진 중인 SBS 수목극 '황후의 품격'에 출연 중인 최진혁이 '낙동강 오리알' 신세가 돼 버렸다.

최진혁은 극 중 엄마의 죽음을 파헤치고 복수하기 위해 황실 경호원이 된 천우빈을 연기하고 있다. 극 초반에 태항호(나왕식)에서 총을 맞고 복수로 이를 갈며 새로운 사람이 됐다.


http://entertain.naver.com/read?oid=241&aid=0002873065